오늘하루 열지않기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 이 봄날,생명 있는 것들은 모두 대견하다 (현진스님)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 이 봄날,생명 있는 것들은 모두 대견하다 (현진스님)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 이 봄날,생명 있는 것들은 모두 대견하다 (현진스님)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저자/역자/출판사 현진/담앤북스
적립금 630원 (5%)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288
발행일 2017-04-15
ISBN 9791187362722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 이 봄날,생명 있는 것들은 모두 대견하다 (현진스님) 수량증가 수량감소 (  63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미니불상모음전

이벤트

관련상품

  • 언젠가는 지나간다 (현진스님)

    10,800원

  • 산 아래 작은 암자에는 작은 스님이 산다 (현진스님)

    12,600원

  • 스님의 일기장 (현진스님)

    12,600원

  • 담마빠다 (법구경) 고려가사 한문 빠알리어로 읽는 게송과 배경담 - 현진스님

    45,000원

책소개

현진 스님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을 담은 에세이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직접 꽃나무와 농사를 돌보고 계절의 오감을 온몸으로 느끼며 청정하게 살고자 노력하는 승려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책은 4부 구성인데, 각기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다시 봄을 맞이하는 풍경을 담고 있다. 이러한 스님의 사계를 따라 글을 읽다 보면, 마치 철마다 꽃과 나무가 피고 지는 광경을 보는 듯하다.      


저자소개

현진스님

저자 현진은 월간 <해인> 편집위원과 <불교신문> 논설위원으로 활동했으며, 간결하고 담백한 문체로 절집의 소소한 일상과 불교의 지혜를 독자에게 꾸준히 전달해 왔다. 현재 충북 청주 근교에 마야사를 창건하여 꽃과 텃밭을 가꾸며 지내고 있다.
펴낸 책으로는 《산 아래 작은 암자에는 작은 스님이 산다》, 《삭발하는 날》, 《잼있는 스님 이야기》, 《산문, 치인리 십번지》, 《두 번째 출가》, 《오늘이 전부다》, 《삶은 어차피 불편한 것이다》, 《언젠가는 지나간다》, 《번뇌를 껴안아라》 등 총 15종이 있다.      


목차

1부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l 봄날 일기 l 흐린 날도 삶의 풍경이다 l 불행의 시작은 비교다 l 나무를 심으면서 l 남는 돌처럼 살고 싶다 l 지금 나는 행복합니다 l 흙을 가까이하라 l 연등 아래에서 더 가난해져야 한다 l 나는 대지의 끝에 가 보았습니다 l 찬란한 봄날 앞에서 l 불탄일 아침에 l 개나리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 l 밭을 일구면서 l 여기 저기 꽃 피었다 l 잊히지 않는 얼굴

2부 함께 아래에 서겠습니다
구하는 것이 없어야 행복하다 l 꽃이 지는 것을 서러워 마라 l 깨달음은 따스한 시선이다 l 물고기는 물속에서 물을 찾는다 l 연못 이야기 l 정성과 간절함이 기도의 본질이다 l 그런 친구 있습니까 l 꽃들에게 위로받아라 l 함께 아래에 서겠습니다 l 금방 비 오다가 금방 맑아진다

3부 이만 하면 행복이다
이만 하면 행복이다 l 이 가을, 그대가 생각난다 l 능상장자 l 사람에겐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 l 가을이 더 바쁘다 l 열반불사 l 가을 편지 l 술잔을 들고 달에게 묻는다 l 지금 사랑하라 l 안개 가득한 날에 l 나무 보살의 공덕 l 친절과 미소다

4부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다
노년의 그림 l 우수수 낙엽 지는 소리에 l 알 수 없어서 더 신비롭다 l 장작 부자가 진짜 부자다 l 세밑 에서 안부를 묻다 l 인생은 눈물 반, 세월 반이다 l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다 l 눈 내리는 날에 l 매화를 기다리다 l 친절하게 간절하게 애절하게 l 모두 연결되어 있다 l 고맙다 수고했다 잘했다 l 어제의 가난은 가난이 아니다 l 꽃은 비에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